2019. 12. 12

헨켈코리아, 자동차 유지보수 기술교육센터 개관

  • 헨켈 선진 제품·기술력 바탕으로 국내 자동차 유지보수 시장의 질적 향상 목표
  • 자동차 중소 정비업체 중심의 현장 기술인력 배출 지원
  • 전 세계에서 13번째로 한국에 설립...독일 헨켈 본사 자동차 정비 사업부 커리큘럼 제공

헨켈코리아(대표 김유석) 자동차 유지 보수 사업부가 5일 서울 금천구 가산 디지털 단지에 위치한 헨켈코리아 이노베이션 센터와 같은 건물 내 '자동차 유지보수 기술교육센터'를 개관했다.

헨켈코리아의 자동차 유지보수 기술센터(Technical Training & Application Center, 이하 TAC)는 전 세계에서 13번째로 한국에 설립되었으며, 앞서 독일을 비롯한 전 세계 12개 국에서 운영 중에 있다.

헨켈코리아 TAC는 차체 수리 관련 케미컬과 DGX(Direct Glazing) 유리 실런트를 중심으로 관련 기술 인력들에게 무상 교육을 전개한다. 본 내용은 차량 제조 생산 공정부터 에프터 마켓 수리 제품까지 다양한 솔루션을 가지고 있는 헨켈의 기술력이 현장에서 근무하는 기술자들에게 온전히 전해질 수 있는 허브 역할의 장소로서 큰 의미가 있다.

TAC내에는 스프레이 부스, 그라인딩 룸, 각종 에어장비 및 스팟 용접기, 적외선 건조기, 인덕션 등 자동차 유지보수에 필요한 핵심 시설들이 갖춰져 있다.

국내 자동차 유지보수 시장의 퀄리티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지원과 더불어, 독일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헨켈의 선진 제품을 자동차 보수 현장에서 실제 사용하는 장비들과 함께 적용하는 방법에 대해 기술적인 내용을 심도 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헨켈코리아 TAC는 연간 500명 이상의 유지보수 관련 기술인력 배출을 목표로 세우고 있으며 특히 자동차 중소 정비업체를 중심으로 현장 인력들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내년에는 유리실런트 (DGX) 및 차체 수리 케미컬 제품에 중점을 두고 있다.

헨켈코리아 김유석 대표는 "국내 중소 정비업체 전문인력들의 능력 향상과 함께 국내 자동차 유지보수 시장의 질적 향상을 위해 기술교육센터를 설립했다"며, “앞으로 자동차 유지보수 관련한 앞선 테크놀러지를 보유한 제품들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다”고 했다.

한편, 교육을 원하는 인력들은 헨켈 제품을 납품하는 대리점을 통하여 교육 신청이 가능하며, 교육생에 맞춰 기초부터 심화까지 커리큘럼을 다양하게 운영할 계획이다.